티스토리 뷰

2022.11.05_Anna
주말 오후. 평소 안먹던 음식을 해 먹고 싶은 날.
손은 많이 안가면서 한번쯤 해먹으면 오래 기억에 남을 만한 데코 들어간 요리를 해보려 한다. 괜히 특별한거 먹고 싶을 때는 파스타나 덮밥을 만드는 편인데 오늘, 주말을 위해 생각해둔 메뉴는 바로 불고기 파스타.
예전 강식당에서 강호동님이 백종원 슨생님한테 배워 만들던 바로 그 요리.
한번쯤 먹어보고 싶고 궁금한 그 맛을 대강이라도 따라해보고 싶었다.
물론, TV 레시피 소개에서 봤던 그 모든 재료와 손맛은 우리집엔 없다. 그냥 내 맘대로 더 쉽게 만들려다 보니 이미 양념이 되어 있는 불고기에 파스타 면만 넣는 꼴이지만 그럼에도 마지막 데코에 신경썼더니 오빠도 나도 나름 만족하는 한끼 식사가 되었다.
모처럼 맘잡고 뭐좀 해보자 싶으면 늘 실패하는 나의 양조절. 오늘의 파스타도 마찬가지로 고기많이 + 양많이 = 엄청 맙소사 양많아 Ver이 되었다. 다음번에는 고기도 면도 좀 줄여봐야지. 어쨋거나 소개 시작ㅡ
재료 :
양념소불고기(600g), 스파게티면(2인분, 500원 동전크기 X 2), 다진마늘, 다진파, 파마산 치즈가루, 파슬리 가루, 간장, 소금

만드는 방법 :
1. 끓는 물에 소금과 기름(올리브유가 없었다...)을 조금 넣고 스파게티 면을 넣어준다.

2. 다른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다진마늘과 다진파를 한 숟갈씩 넣어 기름을 낸다. 원래는 베트남고추던가..?를 넣고 매콤한 맛을 내야 하지만 재료가 없어서 마늘이랑 파를 한 껏 넣었다.

3. 불고기를 같이 넣고 볶아준다. 이 때부터 스물스물 올라오는 양많아 스멜...

4. 고기가 갈색으로 다 익어갈 때 쯤 다 익은 스파게티면(살짝 덜익혀도 되는데 너무 많이 익혔네..)을 넣고 같이 섞어준다.

5. 간을 봤는데 면이랑 고기랑 너무 따로 놀아서 간장 2숟갈을 추가해 섞어줬다.

6. 너무 국물이 없는 것 같아서 촉촉해 보이라고 면수 한 국자를 넣어줬다.

7. 접시에 옮겨담고 치즈 가루와 파슬리 가루를 뿌려주면 완성.

늘 나의 문제점인 양조절에 실패하자 오빠는 오늘 이 파스타의 이름을 불고가 산더미 파스타라고 붙여줬다.
정말이지 맙소사 먹어도 줄지 않는 양이었지만 우린 다 먹었다. 점점 양이 느는 것 같으다...

정석 레시피대로 베트남 고추도 넣고 중국식 간장? 도 넣고 했으면 훨씬 훨씬 맛있었겠지만 재료도 없고 어차피 손맛이 다르므로 고대로 따라한다고 될 것이 아님을 알고 있던 나. 나름 집에 있는 것 대로 해먹었어도 나쁘지 않았다.

고기만 볶을 때는 양념 국물이 너무 많아서 파스타가 아니라 국수가 되려나 싶었는데 면을 넣자마자 국물이 순삭되어 면수 한국자 까지 추가하게 될 줄은 몰랐네.
무튼 오늘도 한끼 기분좋게 잘 먹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