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9.10.24_Anna

퀸즈타운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크라이스트처치 도착.

오전에 퀸즈타운에서 시간을 많이 보낸 우리는 크라이스트처치 도착하니 거의 저녁이었다. 도착 예정시간인 7시에 정확하게 숙소에 도착했으니ㅡ 오후 7시인데 한국보다 날이 밝은, 뉴질랜드의 봄은 생각보다 해가 오랫동안 떠 있는가보다.

공항에 도착해 밖으로 나와보니 퀸즈타운과는 조금 다르게 더 도시느낌이 들었다.

미리 예약해둔 ace렌터카 셔틀버스를 타고 차를 받으러 갈때도 주변에 보이는 풍경이 도로도 넓게 되어있고, 건물도 큰게 확실히 도시같았다.

그간 데카포호수도 갔다오고 반대편 운전석에 나름 자신감이 붙은 우리 오빠는 바로 차를 받아 숙소로 향했는데, 퀸즈타운 보다는 차도 많고 정말 우리나라 고속도로 느낌처럼 빠지는 길도 따로 나있는게 조금더 긴장되고 어려운 도로 같았다. 그마저도 설치되어 있는 현지 네비가 우리 숙소 말고 이상한데로 우릴 인도하기에 급하게 비상등을 켜고 옆으로 바싹붙어 핸드폰으로 다시 길을 검색하고 숙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우리가 예약한 숙소는 너무 예쁜 동화속 집 같은 클래식 빌라.

 

퀸즈타운의 소피텔과는 다른 가정집 분위기의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는 곳이었는데ㅡ 건물 외관도 그렇지만 안에 인테리어도 알록달록 컬러감이 돋보이는 따뜻한 느낌이어서 맘에 드는 곳이었다.

딱 시간맞춰 도착한 우리. 친절하게 맞아주신 주인 아주머니는 악수부터 청하시고는 숙소 안내를 해주셨다. 정말 잘 꾸며진 집이라 센스가 남다르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마중나오신 아주머니의 패션감각도 센스만점 같았다. 

호텔과 달리 호스텔 분위기 처럼 아침시간에 다같이 식탁에 모여 식사를 할수 있는 곳이었는데, 지금은 식탁이 비어있지만 아침이 되면 과일과, 빵과, 시리얼 등이 준비된다고 하셨고ㅡ 쿠키와 티는 늘 있으니 언제든 먹으라고 하셨다 :) 키를 받고 나니 먼가 외국 할머니집에 홈스테이 체험하러 온 기분? 이 드는 곳이었다.

안내를 다 받고 주차를 마친 오빠가 들어올때 아주머니가 '네 남편이 오는구나, 문이 자동으로 닫히니 잡아주렴'이라고 하셨는데ㅡ 허즈번드라는 단어가 먼가 낯설지만 설레는 기분이 들었다. 

아주머니가 주신 키를 받아들고 우리 방으로 가서 짐을 풀었다. 보통의 여행에서 받아보던 카드키나 철문 현관키가 아닌 열쇠모양 장식품 같이 생긴 키를 받으니 신기했다.  

방안에는 빨간쿠션, 초록쿠션으로 꾸며진 침대가 한켠에 있고, 벽난로가 있었을 것 같은 한쪽 벽에 TV가 설치되있었다. 그리 크지 않은 방이었지만 우리 둘이 지내기에는 괜찮은 곳이었고, 먼가 지내면서 더 느껴진건 되게 오래된 건물이지만 여기저기 주인 아주머니가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쓰고 관리하신 것 같다고 생각됐다.

위치도 대박인 클래식빌라. 집 앞으로 트램이 다니고 길만 건너면 여행 안내사무소가 있어 여행하기에도 참 편했다. 크라이스트처치 시티도 퀸즈타운처럼 그리 크지 않아서 걸어다니면서 이동하기에도 좋고, 조금 멀다 싶으면 트램도 탈수 있어서 좋았다.

그렇게 클래식빌라에서 보낸 이틀ㅡ

아침식사시간이 되면 빵 굽는 고소한 냄새가 났다. 식탁이 있는 곳으로 나가보니 알록달록한 앞치마를 두른 아저씨가 사람들을 서빙해 주고 계셨다. 티를 먹겠냐 커피를 먹겠냐ㅡ 빵을 먹으려 하면 굽는걸 도와주시기도 하고, 계란을 삶아주시기도 하면서 사람들의 아침식사에 부족한 것은 없는지 계속 챙겨주시는게 진짜 홈스테이 놀러온 기분이 드는 아침식사였다. 그러면서 옆자리에 앉은 여행객들과도 얘기를 나누는 시간이 좋았다.

우리 말고도 옆자리에 앉은 여행객들이 거의 대부분 커플이었다. 호주에서 오신 아주머니 아저씨도 계셨고, 우리 또래의 멕시코 분들도 결혼식 마치고 허니문으로 오셨다고ㅡ 뉴질랜드로 신혼여행간다고 하면 조금은 신기하다 특이하다 라고 얘기 듣던 우리였는데, 여기에 와보니 뉴질랜드는 해외분들한테는 허니문으로 굉장히 유명한 곳인듯 했다. 멕시코에서 온 분들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머물다가 퀸즈타운으로 넘어간다고 하셨는데, 반대로 퀸즈타운에서 넘어온 우리와 호주 아주머니 부부는 데카포호수와 퍼그버거를 추천하며 얘기를 나눴다.

퀸즈타운에서도 그렇고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참 만족한 우리 숙소. 두 숙소의 매력이 달라서 더 그랬을 지도 모르겠다. 

알록달록하고 예쁜 이곳이 꽤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

https://goo.gl/maps/Ltpxo8dCg1x6va5z8

 

The Classic Villa · 17 Worcester Street, Christchurch Central City, Christchurch 8013 뉴질랜드

★★★★★ · 호텔

www.google.co.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