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08.25_Anna

즐거운 주말. 데이트 하는 날 :)

오늘은 머 하고 놀까ㅡ 주중부터 오빠랑 수다 떨다가 '전에 못가본 카페 갈까?' 라고 한 마디 말이 떨어지자 마자 데이트코스가 후다닥 정해졌다.

지난 08일. 평일에도 가끔씩 데이트를 하는 수요일 저녁ㅡ 모처럼 차 한잔 하고 집에가자는 생각이 들어 어디 카페를 갈까 생각하다가 정한 한 카페가 있다. 내가 인스타그램에서 보고 저장해 둔 곳. 너무 예쁜 토스트 사진에 혹 해서 오빠한테 보여줬더니ㅡ 별로 멀지 않은 곳에 있으니 한번 가보자~ 하고 생각해 뒀던 곳. 퇴근하고 한번 가볼까? 했는데, 퇴근 후 남성역에 가 지도 앱에서 알려준 데로 따라 갔더니 휴무... 뚜둥! 불 꺼진 카페를 유리창 너머로 슬쩍 보고는 아쉽게 돌아섰던 기억. 오빠가 다시 기억해 준 덕에 오늘 가보려 한다.

오늘 데이트는 예쁜 카페가 메인, 가서 커피 마시고 예뻐보였던 토스트도 하나 시켜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충분히 매력적인 데이트가 될 것이다. 

그래도 한번 와본 길이라 그런지 헤맬 일 없이 남성역 출구를 나가 쭉쭉 걸어가는 길. 이쯤 이었는데? 싶을 때 쯤 유리창 넘어 큰 테이블과 책장이 보이는 Lindo 카페에 도착했다.

이 곳은 중앙에 큰 테이블이 위치한게 분위기가 되게 독특했는데, 이미 앉아서 노트북을 켜고 무언가 작업중이신 분들과 한켠 테이블을 쉐어 하게 되었다. 그렇게 앉은 카페는 음ㅡ 처음이었던 것 같아 신선했다.

조명도 아주 밝은 인위적인 느낌없이 거의 자연조명을 쓰는 것 같았는데, 약간은 어둑어둑 했지만 그 특유의 조용조용한 분위기가 잊혀지지 않는다. 테이블도 많지 않고 작고 아담한 느낌이 드는 카페. 그렇다고 소품이나 전체적인 분위기가 아기자기 하지는 않은 음ㅡ 머랄까 '심플 이즈 더 베스트? 의 느낌적인 느낌이랄까ㅡ'

한쪽 벽면에는 작은 소품들이 있었는데, 커피와 디저트 뿐 아니라 소품들도 판매를 하는 쇼룸을 겸하는 것 같았다.

카페의 전체적인 분위기에 취해 두리번 거리고 있을 때, 드디어 우리의 토스트가 나왔다. 먹기 아깝게 예쁜 치즈토스트에 무화과ㅡ

제철과일을 올려 토스트를 해주시는 것 같았는데 우리가 갔을 때는 무화과와 복숭아 두 가지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고 하셨다. 먼가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걸 고르고 싶은 마음에 무화과를 골랐는데 정말 먹기 아깝게 예쁘긴 했지만 어쨋든 결국 먹어보니, 맛도 아주 꿀이었다 :)

오빠는 즐겨먹는 아이스아메리카노, 나는 이름이 눈에 띄어 시킨 아쌈밀크티ㅡ 둘다 너무 맛있었는데, 오빠의 아메리카노는 너무 쓰거나 신맛이 강하지 않은 순한 느낌이라 오빠가 '자기도 괜찮겠다' 하면서 한입 권해줬었고, 달달한걸 좋아하는 나에게는 아쌈밀크티가 아주 달다구리 하니 입에 꼭 맞았다 :)

토스트도 그렇고 독특한 컵과 종이빨대ㅡ shop&cafe 라는 컨셉에 맞게 센스가 넘쳐보이고 다 너무 예뻤다. 전체적인 카페의 느낌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여리여리' 같은데, 화이트 톤의 깔끔한 인테리어에 중앙에 큰 테이블, 중간중간 눈에 띄는 핑크빛 소품ㅡ 그리고 디저트의 예쁨.

화려하지 않은 듯한 동네카페 느낌. 그러면서도 멀리서 찾아올만한 특별한 느낌이 같이 드는 오늘의 카페는 대만족이었다ㅡ

조용하니 예쁜 곳에서 좋.은.시.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