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20.12.13_Anna

아침에 일어나니 눈이 왔다. 올해 내가 보는 첫 눈.

주말마다 집에 있는 요즘 오늘도 간단하고 그래도 기억에 남을 만한 먼가 약간의 재미(?)가 있는 메뉴가 먹고 싶어서 평일에 중간중간 레시피를 찾아놨다. 그렇게 오늘 한번 해보려고 마음먹은 요리는 강식당에서 소개되었던 '김치밥이 피오씁니다'

김치볶음밥 이면서 또 아닌, 치즈가 듬뿍 들어간 약간 밥이 눌러붙은 그 메뉴. 원래는 옥수수도 넣고 더 예쁘고 맛있게 하지만 평소에 잘 안먹는 옥수수캔을 사다가 째끔 쓰고 또 남겨놓기 머할 것 같아서 고건 그냥 빼버렸다.

오빠랑 내가 먹을 2인분을 하긴 했지만, 방송에서 보면 한접시씩 세팅해서 서빙하고 우리집 후라이팬도 2인용 김치밥을 한번에 만들 정도로 크지 않다보니 재료는 2인분을 준비하고 실제 조리는 1인분씩 따로따로 하게 됐다.

재료 : 

대파(흰부분 많이) 1대 정도, 김치 두 줌, 진간장, 피자치즈, 김가루, 설탕이랑 고춧가루 필요하다면 약간씩.

만드는 방법 : 

1. 파를 잘라 준비한다. 파기름을 많이 내면 맛있다길래 평소 보다 많이 넣는다 싶을 만큼 잘라봤다.

2. 김치도 잘라 준비한다. 우리집 김치는 배추가 좀 작은편인데 반포기에서 김치 꼬다리 부분은 찌개에 넣으려고 빼놓고, 잎 부분만 가위로 잘게잘게 잘라줬다.

--- 재료 준비까지는 2인분, 이 다음 부터는 1인분 기준 ---

3. 팬에 기름을 두르고, (한.. 두숟가락 정도 휘휘 꽤 많이 넣는다 싶을 만큼 넣었다.) 썰어놓은 파를 반만 넣고 볶으면서 파기름을 낸다. 

4. 김치도 반만 넣고 같이 볶아준다. 신김치라면 설탕 한숟갈 정도 넣으면 더 맛있다던데 우리집 김치는 그냥 먹어도 괜찮은 것 같아 안 넣었다.

5. 진간장 한숟가락, 간장을 넣을 때 가장자리에 휘~ 하는 느낌으로 넣어줘야 불맛이 난다고 하더군. 시도는 했으나 잘 되지 않았음..a

6. 고춧가루를 한 숟가락 넣어준다. 우리집 고춧가루는 되게 매운 편이라 한 숟가락 안되게 조금만 넣었는데 안넣어도 될뻔 했다.

7. 볶은 김치에 밥을 넣고 살살 볶아주다가 평평하게 밥을 눌러준다. 떡볶이 먹고 밥 많이 볶아봐서 눌은밥 기술은 할만 하더군.

8. 한쪽에만 피자치즈를 뿌려주고 뚜껑을 살짝 덮어 치즈가 조금은 녹을 수 있는 시간을 준다.

9. 방송에서 보면 접시에 김치밥을 슬슬 밀어내며 담다가 마지막에 반을 딱 덮어주던데ㅡ 시도하자마자 아.. 이건 내 기술이 아니다. 못하겠다 싶어 방향을 틀었다... 뒤집개로 치즈가 없는 부분의 밥을 덮어 반달 모양으로 만든다음 누러 붙은 바닥부분을 잘 떼네 접시에 담아준다. 마치 방송에서 손목스냅을 살려 잘 담은 것 처럼 그럴듯해 보이게..

10. 밥 위에 김 가루를 뿌려주고 내면 완성!

이 방법으로 한 접시를 더 하면 된다만, 한번 해봤으니 됐다 싶어 두번째 판은 그냥 후라이팬 째로 먹었다. 맛은 같음ㅡ

확실히 옥수수를 넣었다면 더 달달하고 씹히는 맛도 있어서 맛있었겠다 싶지만 뭐 이대로도 그럭저럭 괜찮았다.

마지막 컷은 아침에 먹은 베이글 샷.

냉동 베이글 전자레인지에 데웠다가 베이글 모양의 돌땡이가 나와서 먹다가 이 다 깨질 뻔 했다. 먹으면 먹을 수록 속은 더 딱딱했던 베이글. 이건 아니다 싶어 인터넷을 찾아보니 팬에 베이글을 올리고 옆으로 물을 조금 부어준다음 뚜껑을 덮고 약불에 10분을 두면 갓 구운 베이글 처럼 해동이 된단다. 아침에 그대로 따라해봤는데.. 물을 너무 많이 넣었는가 베이글이 축축해서 갓 찐 만두같았다.

그래도 나름 맛있었다. 처음이니깐 뭐 그럴 수도 있지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