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21.01.23_Anna

로즈 와일리의 예쁜 그림을 보고 이제 밥 먹으러 가는 길.

오늘은 모처럼 밖에 나와 데이트를 하는 만큼 맛집도 미리 찾아보고 나왔는데, 오늘 가볼 식당은 미쉐린가이드에 선정 되었다는 '봉산옥'이다.

봉산옥은 지난 예술의 전당 전시 때 와서 먹어보려고 했으나 제대로 안 알아보고 와서 브레이크 타임에 딱 걸리는 바람에 아쉽게 못 먹어봤던 곳이다. 오늘은 오전에 전시 다 보고 나오면 점심시간에 맞아 다행히 먹어볼 수 있었다.

도착하니 입구에 사람들이 조금 보이길래 설마.. 싶었는데. 맛집은 맛집인지 진짜 사람이 꽉차있었다. 1층이랑 지층으로 나뉘어 있는데 다행히 아래는 자리가 있다고 하셔서 열체크랑 QR코트 확인 받고 내려가게 되었다.

우리 말고 딱 한 테이블이 더 있는 상황에 양쪽 끝으로 멀찍이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곧이어 사람들이 줄줄 내려와 주문하는 사이 테이블이 꽉 찼다.

처음 와 봤고 우리가 첫주문이었어서 '제일 일반적인 걸로 시키는게 제일 맛있겠지?'라는 단순한 생각에 일반 만둣국이랑 특만둣국을 시켰는데ㅡ 옆 테이블에서 쭉쭉 주문하는 걸 들어보니 김치말이 국수도 많이 드시고, 육전이랑 녹두전도 하나씩 곁들여 드시는 것 같아 '다른 음식도 다 맛있나 보네' 싶었다. 다음 번 왔을 때 시켜먹어 봐야지.!

깻잎, 무말랭이, 김치가 먼저 서빙되고 곧이어 나온 만둣국. 내꺼는 만두 5개, 오빠는 만두 8개였다. 맛있어 보이는군!

일단 국물부터 한 입했는데 오빠가 먹자마자 '와아ㅡ'라고 했다. '그 정도야?' 싶어 나도 따라 먹어보니 먼가 맛이 다르긴 다르다. 국물이 되게 깔끔했는데 간이 짭짤한게 딱 맞고 육개장에서 볼만한 고기 고명이 듬뿍이었다. 만두를 꺼내 먹어보니 안에 들어간 고기와 만두소가 포슬포슬 한게 부드럽게 잘 넘어갔다.

김치가 보기보다 시큼한 것이 알맞게 익어 맨입에도 맛있었는데 만둣국 국물이랑 같이 먹으니까 더 꿀이고 특히나 내가 추천하고 싶은 먹는 방법은. 깻잎에 만두를 싸 먹는 것..! 다른 사람들도 이렇게 먹는지는 모르겠지만 원래 깻잎은 밥 싸먹어야 되는 거니까 난 만두를 밥이다 생각하고 싸먹어 봤는데 웬열?! 느무느무 맛있었다.

맛난거 먹고 배가 든든 이제 커피마시러 꼬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