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21.04.09_Anna

금요일의 퇴근길에 오빠에게 전화를 했다.

퇴근할 때 마다 늘 하는 전화이지만 오늘은 금요일이기도 하고 머 특별한거 먹고 싶지는 않나 싶어 물어볼겸 한 통화.

'고기' 가 드시고 싶다는 남편은 장바구니를 들고 나왔고, 옆동네 마트까지 걸어가 모처럼 삼겹살을 사고 같이 먹을 알배추까지 한덩이 가지고 돌아오는 길이다.

입가심 할겸 평소 좋아하는 폴라포 아이스크림도 하나씩 까먹으려고 집 앞 편의점을 들렀는데ㅡ

편의점 가면 꼭 사먹어야 하는 신상 군것질 거리 콘텐츠에서 봤던 쥬시후레쉬바를 마침 발견했다! 그리고 그 옆에 스피아민트바까지.. 뚜둥..!

 

 

지난번 곰표 아이스크림도 그렇고 자꾸 이렇게 익숙하면서 신선한(?) 호기심 제품들이 쏟아진다.

2021.04.01 - [하루하루 끄적ㅡ/내돈내산_리뷰☆] - 맛_리뷰 : 곰표 밀눈 아이스크림

너무나 잘 아는 두가지의 껌. 노래까지 딱! 하고 떠오르는 바로 그 껌이 아이스크림으로 나와있으니 내가 또 안 궁금할 수가 있나. 그냥 지나쳐 갈 수가 없는 운명인 것이었다.

얼른 집에 와 에어프라이어에 신나게 삼겹살 덩이를 돌려 배부르게 먹고는 대망의 아이스크림 시식 타임.

오빠 하나 나 하나. 쥬시후레쉬와 스피아민트를 하나씩 집어 들고는 기대감에 봉지를 뜯어봤다.

 

 

그.순.간.

코 끝을 파고 드는 껌향기. 분명 껌이다. 딱 아는 바로 그 냄새. 그게 아이스크림에서 난다. 

아이스크림에 코를 갖다 대고 킁킁 거려도 나지만 제일 절정은 봉지 뜯는 바로 그 순간. 그때가 최고다.! 꼭 메로나 같이 생긴 네모난 아이스크림. 한 입씩 깨물어보니 식감도 메로나 처럼 부들부들이다. 

진짜 신기방기한 것. 껌맛 아이스크림이라니.!

쥬시후레쉬바는 노란색의 네모난 덩이로 달다구리 하면서 꽃향기 같기도 한 좋은 냄새가 나는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이었다. 한입씩 번갈아가면서 먹는 또 다른 맛의 아이스크림.

스피아민트바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나의 취향과 도대체 민초를 왜먹는지 1도 모르는 오빠의 취향을 둘다 만족시킬 수 있는 아이스크림이었다. 무엇보다 신기하고, 그러면서도 소다맛 아이스크림처럼 목구멍이 시원한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민트맛 아이스크림이긴 하지만 '아는 맛'이었기 때문에 민초를 싫어하는 오빠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원래 고깃집 가서 고기 잔뜩 먹고나면 사탕이든 껌이든 입가심하는데 이렇게 점점 더워질 때는 껌맛 아이스크림으로 그걸 대체하는 것도 참으로 좋지 않나 싶다.

생각지도 못한 조합이 먼가 반가우면서도 재미있던 저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