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20.09.22_Anna

이맘 때가 되면 신나는 장보러 가기. 

명절을 앞두고 오빠가 회사에서 받아온 상품권으로 장을 볼 수 있는 때가 왔다. 이번 추석에는 나도 사장님이 조금 챙겨주셔서 우리 부부는 한동안 장보기 예산을 한 껏 아낄 수 있을 예정이다.

모처럼 상품권 핑계로 오빠랑 같이 장을 보러 가는 평일 저녁. 딱 필요한 만큼만 사야 할 물건만 딱 사고 금방 돌아가려는 계획으로 마트를 찾았지만 꼭 마음가짐과 행동은 달라지게 마련.

오늘 필요했던 물건을 다 사고 계산을 하러 돌아가려는 길. 에스컬레이터 옆 한켠에는 노브랜드 존이 있었고ㅡ 굳이 살 껀 없지만 그래도 이마트 오면 이 곳은 필수 코스마냥 들러주는게 정해진 패턴이다 보니 한바퀴 쓱 보러 잠깐 멈췄다.

이때 오빠의 눈에 들어온 콜라. 아니 맨 아랫칸에 평소 먹는 콜라보다도 더 작은 사이즈라 나는 잘 못봤는데 언제 이건 또 봤대?! 탄산좀 그만 먹자고 다짐 해놓고 언제 그랬냐는 듯 우리는 가끔씩 또 음료를 찾고 만다. 오빠의 간절한 멘트에 꺼내본 노브랜드 콜라. 심지어 제로콜라다. 패키지가 약간 레트로 스러운게 먼가 좀 귀여운 맛이 있어 끌리는 걸? 일반콜라에 비하면 값도 저렴한 편이고 그래 우리에겐 상품권도 있고 오케이 한번 사보자하고 장바구니에 담았다.

그렇게 노브랜드는 잘 지나쳐서 집에가나 싶더니 왠걸?! 이번엔 내 차례! 눈에 아른아른 거리는 초코바 3종 세트 중 파란 봉다리가 유난히 돋보여 '오빠 나 이거 이거!'하고 집어들게 된 쿠키 앤 크림 맛 초코바. 그래그래 오빠 하나 나 하나 각자 생각지 못한 리스트 하나씩을 추가해 집으로 꼬우ㅡ

집에 돌아와 우리가 좋아하는 떡볶이를 저녁으로 먹고는 후식 타임. 아까 사온 제로콜라에 초코바 한입.

제로콜라를 너무 오랜만에 먹어본 거라 맛에 대한 기억이 흐릿해서 반 제로콜라와의 비교는 정확하지 않겠지만 확실히 일반콜라보다는 단맛이 덜하다. 강한 단맛을 좋아하는 입맛이라면 싱겁게 느껴질 수 있지만 오빠랑 나는 이 정도면 괜찮다' 싶은 단맛이었다. 오히려 너무 달지 않아서 그나마 건강에는 조금 낫지 않겠나' 싶은 안도감이 드는 맛이랄까.

탄산이 몸에 안좋다 안좋다 하지만 사실 그 맛을 포기하기는 어렵다 보니 가끔씩 쏴ㅡ 하는 시원함이 땡기는 날엔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쿠키 앤 크림 초코바는 바삭하면서 크림맛도 느껴지는 것이 내 입맛에는 아주 좋았다. 카라멜 크림이 안들었다 보니 찐득한 식감 없이 바삭하게 먹을 수 있었고 아몬드 같은 견과류도 안들어서 딱딱한 식감도 없어 좋았다. 그러면서도 달달하니 굳굳ㅡ 초코바는 원래 맛있지마능. 심심할 때 하나씩 꺼내먹다 보면 왠지 또 금방 다 먹어버릴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저렴이 하게 심심한 입을 만족시켜주는 알짜 간식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