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9.10.20_Anna

어제 결혼식을 끝내고 드디어 신혼여행. 두구두구ㅡ

결혼식 끝나자마자 신혼여행을 바로 출발하는 다른 커플들도 많은데 우리도 그러고 싶었으나 뉴질랜드 비행기 시간이 마땅치 않아 하루 늦게 출발하게 되었다. 우리처럼 하루 늦게 출발하는 사람들의 경우 보통은 결혼식 후 호텔로 가서 하룻밤을 보내고 공항에 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았다. 우리도 그러려고 했으니까ㅡ

우리도 신혼여행을 바로 출발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결혼식 끝나고 다음날 떠나더라도 끝난 그 순간부터 신혼여행 기분을 내고 싶었기에 공항 근처에 숙소도 잡아두고 예약을 해 둔 상태였다. 그러나, 신혼집 입주 후 한.. 3일 됐을까? 집앞을 지나가는 공항 리무진 버스를 보는 순간 굳이.. 호텔 안가도 되겠다 싶어 예약을 취소하고 집에서 출발하는 걸로 합의를 했다. 가서 호텔 시설 다 이용하는 것도 아닌데 괜히 돈도 아까운 것 같고 해서 내린 결정이었는데, 이제와 보니 이건 정말 훌륭한 선택이 아니었나 싶다. 결혼식 끝나고 풀메이크업에 둘다 구두 챙겨 신고 그 상태로 호텔에 가는 것도 그렇고, 신혼여행 내내 결혼식 끝나고 입었던 정장과 구두를 짐에 넣어두었다가 귀국해야 된다는 것도 불편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 놀땐 그냥 놀 짐만 딱 챙겨서 가고 원래 여행가면 이것저것 기념품도 사고 해서 짐도 확 늘어나기 때문에 출발할 때는 간편하게 가는게 낫겠다 싶었는데 오빠랑 나는 신혼여행에서 돌아와서도 이 결정에 매우 만족했다.

오전 11시 비행기로 꼭두새벽같이 일어나 공항에 나가도 되지 않아서 편했던 우리의 비행일정.

퇴근후 평일 저녁에 틈틈히 정리하고 어제 결혼식 끝나고 최종적으로 체크한 우리의 캐리어를 돌돌 끌고 버스정류장으로 나갔다. 20분 간격으로 온다고 하니 조금만 기다리면 금방 올 터, 안내 직원분 통해서 표를 구매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버스가 도착했다. 어제 피곤했는지 타자마자 꾸벅대고 졸다보니 공항이 금방이었다.

공항에 도착해 부모님께 전화를 드리고 비행기에 올랐다. 자유여행으로 밖에 계획할 수 없었던 우리의 여행ㅡ 우리가 계획을 세우고 비행기표를 살때만 해도 뉴질랜드 직항이 없었는데 결혼을 앞두고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 생겼다지?! 흠. 어쨌든 뭐 그건 우리께 아니구나.. 하는 생각으로 넘기고 우린 우리대로 계획한 여행을 즐길 참이었다. 

우리의 일정은 싱가포르 항공을 타고 싱가포르에 가서 크라이스트처치 비행기로 갈아타는 것.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해서는 바로 국내선 에어뉴질랜드를 갈아타고 퀸즈타운부터 갈 생각이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은 다시 크라이스트처치로 국내선을 타고 이동해서 며칠 머물다가 귀국하는 편이었다.

불편을 감수하고서라도 강행한 비행 일정이었는데 생각보다 비행기가 좋아서 깜놀했다. 좌석에 놓여있는 담요와 쿠션. 그리고는 눈 앞에 들어오는 모니터에 오빠랑 나는 오오ㅡ 좋은데?! 하면서 이것저것 눌러보고 가는길이 심심하지 않겠군' 하고 생각했다. 싱가포르 항공 처음 타봤는데 비행기도 크고 영화도 많고, 서비스랑 기내식도 만족스러웠다. 오빠는 닭고기, 나는 돼지고기를 골라서 한입씩 바꿔먹으며 맥주 한잔. 영화보면서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아 금방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도착후 싱가포르 공항을 둘러볼 겨를도 없이 곧 환승해야 하는 일정이라 공항이랑 시티구경은 돌아올 때 하는 걸로! 

비행기에서 밥을 먹고 내렸는데도 먼가 살짝 아쉬운 기분이라 급하게 공항에서 간단히 먹을께 없나 푸드코트를 어슬렁 거리던 우리는 오빠가 인터넷에서 검색한 바쿠테 라는 갈비탕을 먹어보기로 했다. 싱가포르에 가면 먹어봐야 할 음식을 검색했더니 보통은 칠리크랩, 페퍼크랩이 많이 나오는데 그 중에 스윽ㅡ 지나가듯 짧은 글로 바쿠테를 보게됐던 것..! 그리고 다른 메뉴로는 구운 오리고기에 면이 섞인 요리를 골라봤다.

간편하게 먹어보기 좋은 양으로 나온 음식. 갈비탕은 갈비탕인데 맛이 좀 찌인ㅡ 했다. 먼가 익숙한듯 하면서도 다르긴 다르네' 하는 그런맛. 향신료 맛이 너무 강하다거나 해서 호불호가 심할 것 같지는 않았고 아까 먹은 기내식이 약간 느끼했었는지 국물을 먹으니까 든든한 것 같았다. 이래놓고 비행기 타자마자 또 기내식 먹은건 참.. 포동포동 해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a 후식으로 나오는 아이스크림까지 야무지게 다 먹고, 먹고 일어나서 영화보다가 졸리면 자다가 차 마시다가 드디어 뉴질랜드 도착. 

크라이스트처치 도착하니 확실히 공기가 차가워진 것 같다. 한국의 봄과 같을 줄 알았더니 느껴지는 체감은 겨울ㅡ 추울까봐 걱정되서 이것저것 옷을 많이 챙겨오길 잘했지 싶은 생각이 들었다. 퀸즈타운은 여기보다 조금 더 춥다고 하니 말이다. 크라이스트처치는 한국 돌아가기 전에 며칠 머물 예정이니 지금은 우선 패스하고 비행기는 한 번 더..!

그렇게 그렇게 우리는 돌고돌아 퀸즈타운으로 가는 길. 퀸즈타운에 가까워 지면서 창밖으로 눈덮힌 산들이 펼쳐졌고, 파란 하늘이 구름 사이로 살짝살짝 보이는게 내리기 전부터 바깥이 너무 기대되는 풍경이었다. 더 빠르게 편하게 가는 길도 있었겠지만 우린 이렇게 먼길 돌아 도착하게 됐지만 체력적으로 엄청 힘들지 않고 다행히 괜찮았다. 그냥 일주일간 재밌게 놀 생각에 들뜨기만 한 것 같다. 

이제 여행 시작이니까ㅡ 가장 기대되고 설레는 지금. 신나게 놀아보자아 :)

댓글
댓글쓰기 폼